'공항 가는 길' 신성록 / KBS 제공

배우 신성록이 방송 이후 생긴 별명을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5일 경기도 파주 원방세트장에서 KBS2 수목드라마 '공항 가는 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연출을 담당한 김철규 감독과 배우 김하늘, 이상윤, 신성록, 최여진, 장희진이 참석했다.

이날 신성록은 기억에 남는 대사를 묻는 질문에 "아내에게 '자네'라고 부르는 걸 보고 시청자들이 뭐라 하신다. 내가 쓴 건 아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할아버지에게 들을 법한 말인데 극 중에선 와이프를 부르는 호칭이다. 이렇게 싫어하실 줄 몰랐다. 나에게 다들 '자네'라고 부르더라. 그 대사가 내 특징을 잘 살린 것 같다"고 말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공항 가는 길'은 인생의 두 번째 사춘기를 겪는 두 남녀를 통해 공감과 위로, 궁극의 사랑을 그리는 감성 멜로 드라마다. 첫 방송부터 깊은 감성과 함께 강한 몰입도를 선사하며 시청자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