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브랜드 가치 '58조원' 육박…글로벌 7위

입력 2016-10-05 14:01 수정 2016-10-05 14:01

삼성전자의 브랜드 가치가 58조원에 육박하며 껑충 뛰어올랐다.

삼성전자는 5일(미국 현지시간) 글로벌 브랜드 컨설팅 전문업체 인터브랜드가 발표한 '글로벌 100대 브랜드' 평가에서 518억800만달러(한화 약 57조7348억)의 브랜드 가치를 기록하며 7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인터브랜드는 △기업의 재무 성과 △고객의 제품 선택시 브랜드가 미치는 영향 △브랜드 경쟁력 등을 종합해 브랜드 가치를 평가한다.

삼성전자 브랜드 가치는 지난해보다 14% 상승해 처음으로 500억 달러를 돌파하며, 2000년 52억2300만달러(43위)의 브랜드 가치로 100대 브랜드에 진입한 이래 10배 가까이 성장했다.

삼성전자 브랜드 가치는 2003년에는 100억 달러 돌파(108억4600만달러, 25위), 2011년 200억달러 돌파(234억3000만달러, 17위), 2012년 300억달러를 돌파(328억9300만달러, 9위)한데 이어 2014년에는 400억달러 돌파(454억6200만달러, 7위)를 기록했다.

인터브랜드는 지속적인 실적 성장 가능성과 스마트폰, TV, 생활가전 등 주력 제품군에서 소비자 중심의 다양한 마케팅 활동이 브랜드 가치 상승을 견인했다고 평가했다.
또 소비자들과 보다 인간적인 방법으로 소통했고, 제품과 서비스가 일상속에서 쉽게 활용될 수 있도록 에코시스템이 구축됐으며, 삼성을 경험할 수 있는 체험 활동도 잘 진행됐다고 분석했다.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뿐만 아니라 기어 VR, 기어 S3 등 혁신적인 웨어러블 제품과 모바일 결제 서비스 ‘삼성 페이’, 모바일 보안 솔루션 ‘삼성 녹스’를 선보이며 소비자들이 일상에서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게 했다.

TV, 생활가전 제품들도 소비자들을 배려한 혁신 제품을 꾸준히 시장에 선보이고 있으며, 반도체 분야에서도 독보적인 기술력으로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김문수 삼성전자 글로벌마케팅센터장(부사장)은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고, 시장이 빠르게 변화할수록 브랜드가 가지는 가치는 더욱 커진다” 며 “소비자들에게 차별화된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중장기적인 마케팅 활동을 지속하겠다” 고 밝혔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 현대판 튤립 투기이며 화폐로 인정받지 못할 것 710명 59%
  • 결제·지급 수단으로 인정받아 은행 대체할 것 493명 41%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