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가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이사국(임기 3년) 6연임에 성공했다고 외교부가 5일 밝혔다.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리고 있는 ICAO 총회에서 한국은 4일(현지시간) 투표에 참여한 172개 국가중 총 146표를 얻어 역대 2번째로 많은 득표수로 이사국 6연임에 성공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유엔의 전문기구인 ICAO는 국제항공을 체계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1947년 설립됐다.

국제항공의 통일된 기준을 마련하기 위한 국제표준 및 글로벌 항공정책을 결정하는 역할을 맡는다.

1952년 ICAO에 가입한 한국은 이로써 2001년 이후 6연임을 하게 됐다. 이사국은 ICAO 내에서 실질적인 의사결정을 담당한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