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이 5일 오전 서울 잠실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10회 세계한인의 날 기념식 및 2016 세계한인회장대회 개회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은 5일 "북한의 핵 위협이 사라지고 평화통일의 문이 열리면 한반도에 사는 우리뿐만 아니라 720만 재외동포들과 세계 각국에도 새로운 행복과 번영의 기회가 열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서울 롯데호텔월드에서 열린 제10회 세계 한인의 날 기념식 및 2016 세계한인회장대회 개회식에 참석, "재외동포 여러분이 자유롭게 한반도 곳곳을찾아다닐 수 있고 잃었던 가족의 소식도 접하고 만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앞으로도 정부는 북한의 도발에 맞서 안보를 더욱 튼튼히 해 나가면서 동시에 평화통일을 이루기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 이라며 "세계 각국의 동포 여러분께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민간외교관으로 우리의 대북정책과 통일 노력을 주변에 잘 알려주시고 정부의 노력에 힘을 보태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북한은 한반도는 물론 동북아와 세계 평화를 끊임없이 위협하면서 평화를 염원하는 우리의 노력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 며 "북한이 핵과 미사일에 광적으로 집착할수록 국제적 고립과 경제적 어려움만이 가중될 뿐이며 결국 북한은 자멸에 이를 수밖에 없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또 "우리 경제도 어려운 상황이다. 북한의 핵 개발로 안보도 위태로워 동포 여러분께서도 걱정을 많이 하고 계실 것 같다" 며 "하지만 지금의 위기도 우리가 '할 수 있다'는 신념을 갖고 다시 한 번 힘을 모아 노력하면 반드시 극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