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시티 더샵 1차, 2차와 2070가구 브랜드 타운 형성

[ 김하나 기자 ]포스코건설이 오는 7일 전북 전주 에코시티 11블록에 조성되는 ''에코시티 더샵 3차' 모델하우스를 개관한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9층, 7개 동이며 644가구로 구성된다. 전용면적별로는 ▲59㎡ 146가구 ▲84㎡ 274가구 ▲99㎡ 110가구 ▲117㎡ 114가구다. 앞서 분양한 1·2차와 함께 총 2070가구 규모의 '더샵' 브랜드 타운이 형성될 예정이다.

단지 바로 옆에 초등학교 예정 부지가 위치해 있어 어린 자녀들이 길을 건너지 않고 학교까지 안전하게 도보 통학이 가능하다. 단지 바로 인근에 중학교와 고등학교 예정 부지가 위치했다.

인근에 중앙호수공원이 있는 센트럴파크가 있다. 도서관과 문화센터 등이 들어서는 복합커뮤니티센터도 인접했다.
대부분 세대를 판상형 구조의 남향 위주로 배치해 개방감과 일조량을 극대화했다. 아파트 진입로에서 바로 지하 주차장으로 들어갈 수 있도록 차량 출입구를 설치했다. 어린이집, 키즈풀, 맘스파고라 등이 연계 배치돼 어린 자녀들이 마음껏 뛰어 놀 수 있는 오픈 스페이스로 꾸며진다. 단지 내 통학버스 승·하차 공간인 키즈 스테이션도 조성될 예정이다.

대부분 주택형에 채광과 통풍이 가능한 드레스룸이 배치된다. 전용면적 59㎡A은 안방과 연계된 침실 1개를 드레스룸으로 선택할 수 있다. 일부 타입에서는 저층 특화 테라스 설계도 선보일 예정이다.

오는 11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12일 1순위, 13일 2순위 청약을 실시할 예정이다. 평균분양가는 3.3㎡당 809만원이다.

입주는 2019년 3월 예정이다. 모델하우스는 전주시 덕진구 송천동 2가 117-9번지에 마련될 예정이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