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차바' 여파로 제주공항 42편 결항…승객 6000여명 불편

입력 2016-10-05 09:11 수정 2016-10-05 09:12
제18호 태풍 '차바'(CHABA)의 영향으로 5일 제주공항 출·도착 항공편이 42편이 결항했다. 이에 승객 6500여명이 불편을 겪게 됐다.

한국공항공사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7∼10시 국내외 항공편 42편이 태풍특보로 운항을 취소했다.

다만 오전 10시 이후에는 항공기 운항이 점차 정상을 되찾을 것으로 전망됐다.

현재 제주공항에는 태풍경보가 내려진 상태다. 특보는 낮 12시 해제될 예정이다.

제주공항에는 이날 출·도착 항공기 총 463편이 운항할 예정이다.

임시편 11편이 투입돼 결항편 승객들을 태워 나르기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