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어린이집의 20%는 국가로부터 평가인증을 받지 못한 시설인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성일종 새누리당 의원이 5일 한국보육진흥원으로부터 받은 '어린이집 평가인증 현황' 자료에 따르면 전국 4만 1221개 어린이집 중 8303곳이 인증받지 못하고 관리 사각지대로 남아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미인증시설의 아동학대 발생률도 인증시설보다 약 세 배가 높다고 성 의원은 지적했다.

지난해 인증시설 3만 3496곳의 아동학대 발생률은 0.13%(43곳)였고, 미인증시설 9021곳의 아동학대 발생률은 0.49%(44곳)에 달했다.

성 의원은 또 정부 인증을 받은 어린이집이라도 보육교사 허위등록이나 아동학대로 인증이 취소된 곳은 최근 3년간 1330곳에 이른다고 지적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