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일호 "쌀값 16% 하락…시장과 격리조치"

입력 2016-10-05 08:27 수정 2016-10-07 11:32
유일호 경제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5일 쌀값 안정 대책과 관련해 “쌀값이 전년 대비 16.2% 하락해 (시장) 격리와 같은 추가대응 조치가 불가피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쌀값 안정 대책을 주제로 열린 당정 협의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어 “2017년도 예산 편성 과정에 쌀 직불금 예산을 이미 1조8천억 원 반영한 바 있고, 쌀값이 추가 하락할 경우엔 예결위 심의 과정에서 직불금 예산 증액을 통해 농민 소득 감소를 보전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유 부총리는 “쌀 격리라는 것이 상당히 임시적 조치이므로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면서 “공급은 축소하고 수요는 늘리는 양방향으로 하는 방법 밖에는 없다”고 강조했다.

박종필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