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스마트폰 2종 공개…삼성전자·애플 정조준

입력 2016-10-05 08:06 수정 2016-10-05 08:07


구글이 스마트폰 2종을 공개하며 삼성전자와 애플에 도전장을 냈다.

구글은 4일(현지시간)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신제품 공개 행사에서 5인치 픽셀과 5.5인치 픽셀XL을 공개했다.
두 제품 모두 구글의 최신 모바일 운용체계(OS) 안드로이드 7.1 `누가`가 탑재됐다. 또 퀄컴 스냅드래곤 821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와 4GB 램을 갖췄다. 저장용량은 32GB 또는 128GB이며 배터리용량은 2770㎃h, 3450㎃h다. 카메라는 전면 800만 화소, 후면 1200만 화소이며 손 떨림을 방지하는 광학적 이미지 안정화(OIS) 모듈과 지문인식 단자도 들어있다.

색상은 배리 실버, 콰이트 블랙, 리얼리 블루 등 3종으로 출시됐으며, 과거 넥서스폰이 플라스틱 재질로 마감 처리된 것과는 달리 알루미늄 바디에 강화유리 소재 `고릴라글래스4` 재질이다. 전체적인 디자인은 아이폰6, 아이폰7과 상당히 비슷하다. 여기에 애플의 음성인식 대화 기능을 지닌 `구글 어시스턴트`도 탑재했다.

릭 오스텔로 구글 하드웨어 총책임자는 “구글 어시스턴트는 우리가 만드는 하드웨어의 중심에 있다”면서 “우리는 차세대의 혁신이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상호작용속에 있으며 그 중심은 인공지능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가격도 32GB 저장용량을 가진 5인치 픽셀은 649달러(70만7000원), 5.5인치 픽셀 XL은 769 달러(83만8000원)로 책정, 아이폰7·아이폰7플러스와 똑같은 가격이다. 구글은 픽셀을 이날부터 미국 영국 등에서 시판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새 스마트폰은 구글이 직접 설계 제작하고 대만 업체인 HTC는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형식으로 생산만 담당했다. 이에 따라 로고도 구글 브랜드만 들어간 명실상부한 첫 `구글 폰`으로 봐야 한다고 구글은 강조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