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들한 연금복권 인기…작년 수익 첫해 5% 그쳐

입력 2016-10-05 07:42 수정 2016-10-05 07:42
연금복권에 대한 인기가 수그러들면서 관련 수익이 매년 급감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5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박명재 의원이 기획재정부에서 제출받은 '회차별 연금복권수익 현황' 자료에 따르면 연금복권이 처음 선보인 2011년에는 26회 발행에 총 499억1560만원의 수익을 기록했다.

이듬해에는 매주 1차례씩 52차례에 걸쳐 발행됐고, 수익이 517억9080만원에 달했다.

그러나 2013년에는 324억1776만원(52회 발행), 2014년 109억2709만원(53회)으로 점차 줄더니 작년에는 52억1970만원(52회)으로 급감했다.

1회차당 평균 수익 역시 빠르게 줄고 있다.

2011년에는 19억1983만원에 달했으나 1년 뒤에는 9억9597만원으로 반토막이 났고, 이후에도 감소세가 이어져 2015년에는 1억37만원에 불과했다.
발행 첫해와 비교하면 5년새 수익률이 5% 수준으로 급감한 셈이다.

수익률이 떨어지면서 연금복권 발행시 오히려 정부가 손해를 보는 경우도 늘고 있다.

발행 첫해인 2011년 단 한차례도 없었던 적자 횟수는 2012년 3회, 2013년 12회, 2014년 26회로 늘었다. 2015년에는 52회 발행 가운데 67.3%에 해당하는 35회의 적자가 발생했다.

박 의원은 "연금복권 출시 직후 5개월 동안은 완판 행진을 벌이며 인기가 높았지만, 다시 로또와 같은 일시금 형태의 당첨금에 대한 선호가 늘어나면서 연금복권 인기가 줄었다"고 분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