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유가는 4일 달러화 강세 영향으로 5일 만에 떨어졌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11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12센트(0.3%) 낮은 배럴당 48.69달러로 마감했다. WTI는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감산에 합의한 이후 5거래일 만에 처음으로 하락했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12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10센트(0.2%) 내린 배럴당 50.79달러 선에서 움직였다. 산유국의 감산 가능성에 대한 기대가 여전히 높아 달러화 강세가 유가를 눌렀다.

영국 정부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를 위한 협상 시기를 언급하고 미국의 연내 금리 인상 가능성이 커져 달러화는 강세를 보였다. 달러화 가치는 영국 파운드화에 대해 31년 만에 최고 수준을 나타냈다.

하지만 산유국들이 원유 생산량 감축에 합의할 것이라는 기대가 장 막판까지 꺾이지 않아 유가 낙폭이 크진 않았다.

금값은 큰 폭으로 떨어졌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물 금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43.00달러(3.3%) 낮은 온스당 1,269.70달러로 마감했다. 하루 낙폭으론 2013년 말 이후 가장 컸다.

이날 마감 가격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투표 전날인 6월 23일 이후 최저치다. 달러화 강세 영향으로 금에 대한 투자가 급감했다고 전문가들은 풀이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