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과 정부는 5일 오전 국회에서 협의회를 열어 쌀값 안정을 위한 장·단기 대책을 논의한다.

정부에서는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과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장관 등이 참석하고, 당에서는 김광림 정책위의장과 기재위 여당간사인 이현재 의원,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 여당간사인 김태흠 의원 등이 참석한다.

이날 당정 협의회는 지난달 말부터 본격화된 풍년 대비 쌀값 안정화 대책 논의의 하나이다. 앞서 당·정·청은 지난달 21일 고위급 협의회를 열어 정부가 쌀 가격 하락을 막기 위해 추곡 수매량을 늘리고 소비 진작책을 마련하기로 결정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