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8호 태풍 '차바'가 제주도에 상륙하면서 내린 호우로 제주시 동문로 산지천 남수각이 범람해 주민 대피령이 내려졌다.

또 최대순간풍속 초속 35m/s가 넘는 강한 바람과 함께 400㎜ 이상의 폭우가 몰아치면서 제주시 1만4000여 가구가 정전되는 등 피해가 발생했다.

제주지방기상청은 4일 오후 11시를 기해 제주도 육상과 해상에 발효했던 태풍주의보를 태풍경보로 대치했다.

태풍의 영향으로 이날 제주국제공항을 오가는 국제선 16편과 대구발 제주행 티위에 항공 등 항공기 17편이 결항됐다.

제주와 다른 지방을 잇는 여객선 운항도 전면 통제됐다.

국민안전처는 태풍이 완전히 지나갈 때까지 해안지대 접근금지, 선박 대피, 농수산물 보호행위 자제 등을 당부했다.

태풍은 5일 오전 9시쯤 여수 앞바다에 진출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