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울산시장, 유전자 기증한 까닭

입력 2016-10-05 18:43 수정 2016-10-06 06:24

지면 지면정보

2016-10-06A28면

김기현 울산시장(사진)이 5일 게놈 코리아 유전자 사업에 제1호로 유전자를 기증했다. 게놈이란 유전자와 염색체의 합성어로 한 생물체에 담긴 유전자 정보를 의미한다. 울산시는 이날 울산대병원에서 게놈 코리아 유전자 기증식을 열었다.

기증식에는 김 시장을 비롯해 오연천 울산대 총장, 정무영 UNIST 총장, 조홍래 울산대병원장, 윤시철 시의회 의장과 일반 기증자 등 10명이 참석했다. 김 시장은 게놈 코리아 사업의 성공적 추진과 유전자 기증에 대한 시민의 두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본인 유전자를 기증했다.

올해 100명의 시민으로부터 기증받은 유전자는 울산대병원 인체 유래물 은행에 보관된다. 의료·건강정보 등 개인정보를 철저히 보호하고 연구 수행 시에도 생명윤리위원회를 거쳐 유전자를 제공한다.

시는 2018년까지 국비 29억원 등 모두 37억원을 투입해 시민 1만명에게 유전자를 기증받아 게놈 해독을 진행하고 빅데이터를 구축해 한국인 게놈 표준 정보를 작성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질병을 예측 진단하고, 맞춤형 치료가 가능한 바이오메디컬 산업을 활성화한다는 목표다.

울산=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