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월드클럽돔' 축제, 내년 9월 인천 문학경기장

입력 2016-10-05 18:35 수정 2016-10-06 06:18

지면 지면정보

2016-10-06A28면

인천시는 세계적인 일렉트로닉 댄스 뮤직 축제 ‘월드클럽돔’을 내년 9월22~24일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연다고 5일 발표했다.

2013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시작한 월드클럽돔은 ‘세상에서 가장 큰 클럽’을 주제로 행사장 전체를 거대한 클럽으로 활용한다. DJ가 주인공이 아니라 페스티벌 참가자가 주인공이 되는 행사라는 점이 특징이다. 시 관계자는 “독일 행사는 보잉747 클럽 전용 제트비행기를 비롯 클럽전용 기차, 헬리콥터를 동원해 유럽 전역에서 참가자를 모은다”고 말했다.

인천시는 내년 행사에 외국인 관광객 4만명을 포함해 약 13만5000명이 축제에 참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인천=김인완 기자 i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