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후, 이번엔 '이메일 감시' 논란

입력 2016-10-05 19:30 수정 2016-10-06 03:40

지면 지면정보

2016-10-06A9면

미국 FBI 등 정보당국 요청에 수억명 계정 허락없이 열람
인터넷포털 야후가 지난해 미국 정보당국의 요청을 받고 수억명에 달하는 가입자의 이메일을 감시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외신은 내부 소식통을 인용, 야후가 지난해 미국 국가안보국(NSA)이나 연방수사국(FBI) 요청을 받고 가입자가 수신하는 모든 이메일을 검색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프로그램을 비밀리에 설치했다고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인터넷 기업이 이메일에 저장된 메시지를 검사하거나 소수를 대상으로 이메일 계정을 실시간 검색한 적은 있지만 고객 이메일 계정에 들어오는 모든 이메일을 들여다본 것은 야후가 처음이다.
미 정보당국은 야후에 이메일 내용이나 첨부파일에서 특정 문구를 찾아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같은 조치는 머리사 메이어 야후 최고경영자(CEO)의 결정을 거쳐 이뤄졌다. 지난해 6월 알렉스 스테이모스 전 최고정보보호책임자(CISO)는 메이어 CEO가 정보당국 요청에 ‘복종’하기로 하자 페이스북으로 자리를 옮겼다. 당시 그는 “이용자 정보 보안에 손상을 끼쳤다”는 말을 남기고 야후를 떠났다. 가입자 메일을 감시했다는 논란에 야후 측은 “우리는 법을 지키는 회사며, 미국 법을 따르고 있다”고 짧은 의견만 밝혔을 뿐 더 이상의 언급을 피했다.

전문가들은 미국 정보당국이 다른 인터넷기업에도 비슷한 요청을 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MS)는 이날 각각 성명을 통해 야후와 같은 방식으로 이메일 검색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구글 대변인은 “그런 요청을 받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MS도 “이메일 감시 사건에 연루된 적이 없다”고 했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