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로 돌 포장, 아스팔트로 바꾼다

입력 2016-10-05 18:28 수정 2016-10-06 06:04

지면 지면정보

2016-10-06A29면

7년여 만에…예산낭비 지적도
서울시는 광화문광장 주변 세종대로의 화강석 포장(사진)을 아스팔트로 바꾼다고 5일 발표했다. 광화문광장을 조성하며 차도에 돌 포장을 한 지 7년4개월 만이다.

서울시는 세종대로 사거리에서 광화문광장 중앙 횡단보도까지 215m 구간을 이달 말부터 다음달 초까지 전면 교체할 예정이다. 공사비는 9억8000만원이다. 광화문광장 중앙 횡단보도에서 광화문 삼거리까지 340m 구간은 내년 이후에 상태를 봐가며 손을 보기로 했다.
화강석 포장은 보기에는 멋지지만 쉽게 부서지는 탓에 차량이 지나갈 때 승차감이 좋지 않고 소음이 심하다. 보수비도 많이 든다.

2009년 6월 설치한 이후 광화문광장 차도 돌 포장을 보수하는 데만 28억원이 들었다. 초기 공사비 70억원의 40%가 넘는다. 그동안 보수한 면적도 9090㎡로 전체(2만2867㎡)의 약 40%에 이른다.

광화문광장 인근 세종대로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 재임 시절인 2007년 12월부터 돌로 포장해 2009년 6월1일 개통했다. 서울시가 다시 아스팔트 포장을 하기로 하면서 예산만 낭비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