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외동포 만난 박 대통령 "제2, 제3 안수산 여사 돼달라"

입력 2016-10-05 19:18 수정 2016-10-07 13:16

지면 지면정보

2016-10-06A6면

한인의 날 기념식서 당부

< 在獨간호협회에 단체표창…“제2, 제3 안수산 여사 돼달라” > 박근혜 대통령이 5일 서울 잠실 롯데호텔월드에서 열린 ‘제10회 세계 한 인의 날 기념식’에서 윤행자 재독한인간호협회 회장에게 단체표창을 주고 있다. 박 대통령은 재외동포에게 “제2, 제3의 안수산 여사(도산 안창호 선생 장녀, 아시아계 최초 미국 해군장교)가 돼 조국에 헌신하는 여러분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훌륭한 미국인이 돼라. 그러나 한국인의 정신을 잊지 마라.”

박근혜 대통령이 5일 도산 안창호 선생이 장녀 안수산 여사에게 한 말을 인용하며 재외동포에게 “제2, 제3의 안수산 여사가 돼 조국에 헌신하는 여러분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날 서울 잠실 롯데호텔월드에서 열린 제10회 세계 한인의 날 기념식 및 2016 세계한인회장대회 개회식에서다.
박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작년에 작고한 안수산 여사는 도산 안창호 선생의 따님으로 아시아계 최초의 미국 해군 장교로 성공적인 미국인의 삶을 일궜고, 한인사회 발전에도 평생을 헌신했다”고 말했다. 이어 “‘훌륭한 미국인이 돼라. 그러나 한국인의 정신을 잊지 말라’는 부친의 말씀을 평생 가슴에 품고 산 결과였다”고 강조했다.

미국으로 건너가 흥사단을 조직한 도산 선생은 독립운동 자금을 상하이 임시정부에 전달하기 위해 1926년 중국으로 떠났다. 미국에서 태어난 안수산은 11세에 아버지와 생이별했다. 안 여사는 아버지처럼 일본에 맞서 싸우기 위해 미 해군에 들어갔다. 장교 시험에서 동양인이라는 이유로 떨어지자 이에 굴하지 않고 다시 도전한 끝에 합격했다. 미 해군 역사상 최초의 아시아계 여성 장교가 됐다. 인종차별의 역경을 견딘 그는 암호해독에 뛰어난 능력을 발휘했고, 전후에 미 국가안보국(NSA) 비밀요원으로 활약했다. 지난해 안 여사가 세상을 떠났을 때 LA타임스는 ‘이름 없는 영웅’으로 칭송했다. LA카운티는 지난 3월 그를 기리는 ‘안수산의 날’을 지정하기도 했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