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 초과생산분 전량 일괄 수매"

입력 2016-10-05 19:38 수정 2016-10-06 03:48

지면 지면정보

2016-10-06A10면

당정, 쌀값 안정대책 협의회
정부가 올해 쌀 초과생산분 전량을 일괄 수매하기로 했다. 소비량 감소로 쌀값이 폭락함에 따라 고조되는 농민의 불안감을 달래기 위한 조치다.

정부와 새누리당은 5일 국회에서 김광림 정책위원회 의장 주재로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쌀값 안정대책 협의회를 열고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
김 의장은 “쌀 초과량 전량을 연내 수매해 시장으로부터 격리하도록 정부에 촉구했다”며 “수매 시 우선지급금은 농민들의 의견을 들어 최대한 높게 책정할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농림해양수산위원회 여당 간사인 김태흠 의원은 “이번에는 초과량 전량을 한 번에 사들일 계획”이라며 “이전처럼 1, 2차로 나눠 수매하면 1차에서 팔지 못한 소농들은 농자재 외상 등을 갚기 위해 시장가격이 낮아도 팔아야 하는 등 혜택을 못 받는 문제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당정은 농업진흥지역(옛 절대농지) 정비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농식품부는 경지 정비가 제대로 되지 않은 농지를 중심으로 하는 농업진흥지역 해제 계획을 올해 안에 마련해 발표하기로 했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