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양호 회장 "누가 경영하든 해운업 살려달라"

입력 2016-10-04 17:58 수정 2016-10-05 00:27

지면 지면정보

2016-10-05A1면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오른쪽)이 4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산업은행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과 인사하고 있다. 조 회장은 이날 한진해운 법정관리로 물류대란이 일어난 것과 관련, “국민에게 사죄한다”며 “누가 경영하든 해운업은 살려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