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전력청과 업무협약
현대중공업은 사우디아라비아 전력청과 손잡고 중동 중전기 사업 확대에 나선다고 4일 발표했다. 현대중공업과 사우디 전력청은 이날 울산 현대중공업 본사에서 ‘협력관계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현대중공업과 사우디 전력청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설계 및 엔지니어링 표준화, 기술 교류, 신제품 개발 등의 분야에서 포괄적인 협력을 추진한다. 사우디아라비아는 급증하는 전력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2021년까지 893억달러(약 100조원)를 투자해 현재 65기가와트(GW) 수준의 발전량을 105GW 수준으로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현대중공업은 사우디 전력청에 변압기와 초고압 가스절연개폐장치 등 중전기기를 공급해왔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