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속의 힐링' 비밀이 풀렸다

입력 2016-10-04 18:07 수정 2016-10-04 23:54

지면 지면정보

2016-10-05A8면

국내연구진 산림욕 효과 입증

피톤치드가 수면·진정 작용
국내 연구진이 숲속을 걷는 것만으로 마음이 진정되고 잠도 더 잘 온다는 산림욕 효과를 과학적으로 입증하는 데 성공했다.

이창준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신경과학연구단 책임연구원과 조승목 한국식품연구원 특수목적식품연구단 책임연구원이 이끄는 연구진은 침엽수인 소나무가 내뿜는 피톤사이드(피톤치드) 성분이 진정 작용과 수면 개선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고 4일 발표했다.
피톤치드가 몸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 밝혀낸 이 연구는 약리학 분야 국제학술지 ‘몰리큘러 파마콜로지(분자약리학)’ 최신호에 실렸다.

연구진은 신경세포와 쥐 실험을 통해 소나무가 내뿜는 피톤치드 물질 중 대표 성분인 알파피넨의 효과를 분석했다. 이 물질을 실험쥐에 투여한 결과 진정 작용이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농도를 두 배 높여 투여하면 수면 개선 효과까지 나타났다. 이런 진정 효과가 나타나는 이유는 알파피넨이 수면제 성분과 결합하는 가바(GABA) A형 수용체라는 몸속 세포 부위와 결합하기 때문이다.

이창준 KIST 책임연구원은 “흔히 사용되는 수면제인 졸피뎀은 한 번 투여하면 같은 효과를 얻기 위해 더 많은 양을 투여해야 하는 등 수면 질이 떨어지지만 알파피넨은 그렇지 않다”며 “수면 개선 식품이나 수면제 후보 신물질 개발에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근태 기자 kunt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