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감사 현장]

정무위, 기업인 11명 증인 채택…정몽구 회장·이재용 부회장 제외

입력 2016-10-04 18:28 수정 2016-10-07 13:17

지면 지면정보

2016-10-05A6면

국회 정무위원회가 권영수 LG유플러스 대표 등 11명의 기업인을 공정거래위원회에 대한 국정감사 일반증인으로 채택했다. 행방이 묘연한 홍기택 전 산업은행 회장에 대해선 금융위원회 국감 때 재출석을 요구했다. 정무위는 4일 전체회의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의 ‘2016년도 국정감사 증인·참고인 추가 출석요구의 건’을 의결했다.

야당이 증인 채택을 요구한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부르지 않기로 했다. 대신 단가 후려치기와 대리점 불공정 행위 등을 따지기 위해 김용회 삼성전자 부사장과 곽진 현대차그룹 부사장을 일반증인으로 채택했다. 최규복 유한킴벌리 대표(제품 가격 인상)와 김영찬 골프존유원홀딩스 대표(기존 영업점 가맹사업 전환)도 일반증인으로 채택됐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