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성호 "차별화된 디지털 기술로 업계 1위 지속"

입력 2016-10-04 18:43 수정 2016-10-04 21:48

지면 지면정보

2016-10-05A10면

신한카드 사장(사진)은 4일 “끊임없는 변화와 혁신을 통해 세계적인 멀티 파이낸스 컴퍼니로 도약해야 한다”고 말했다.

위 사장은 이날 서울 소공로 신한카드 본사에서 열린 창립 9주년 기념행사에서 “올해를 디지털 창업 원년으로 삼자”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카드 시장에서 선두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超(초)격차’라는 키워드를 염두에 둬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빠르게 융·복합하는 시장에서 국경 없는 영업과 차별화된 신기술, 비(非)가격 경쟁력 확보를 통해 누구도 따라잡을 수 없는 시장 지위를 확보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위 사장은 또 “21세기 신(新)디지털 시대를 맞아 전사적으로 모든 영역에서 디지털 방식을 활용해야 한다”며 “새로운 고객 가치와 비즈니스를 창출하기 위한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 해야 한다”고 했다.

위 사장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인스타그램에 창립기념 메시지를 띄우고, 각종 모바일 앱(응용프로그램)을 활용해 직원들과 온라인으로 대화를 나눴다.

윤희은 기자 so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23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387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