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는 미국 로슈의 유방암 치료제 ‘허셉틴’ 바이오시밀러(항체의약품 복제약)인 SB3의 유럽 판매허가를 유럽의약품청(EMA)에 신청했다고 4일 발표했다.

EMA는 지난달 29일 SB3 판매허가 신청에 대해 서류 요건 조사를 마치고 본격 허가 여부 검토를 시작했다. SB3는 로슈의 유방암 치료제 허셉틴(성분명 트라스투주맙)의 바이오시밀러로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첫 번째 항암 치료제다. 허셉틴은 조기 유방암, 전이성 유방암 및 전이성 위암 등의 표적 항체 항암 치료제로 지난해 세계 시장에서 약 7조5000억원어치 팔렸다.

고한승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장은 “SB3가 유럽에서 판매 허가를 받는다면 유방암 표적 항암제에 대한 치료 기회가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김근희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