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중소기업의 주차관리시스템이 아시아의 대표적인 허브 공항인 싱가포르 창이국제공항에 도입된다.

영상장비 솔루션 전문업체인 넥스파시스템은 최근 창이공항으로부터 480만싱가포르달러(약 41억원) 규모의 주차유도시스템 솔루션을 수주했다고 4일 밝혔다. 이 회사는 8500대 수용 규모의 창이공항 터미널(1~4) 지상·지하 주차장 내 차량 입·출차 정보와 위치 확인, 자동 사고 감지, 24시간 보안 카메라 등을 관리하는 시스템 전반을 공급한다.
이상준 넥스파시스템 대표(사진)는 “미국, 호주, 유럽 등 선진국 업체들과 경쟁을 벌여 이겼다”고 말했다.

넥스파시스템은 영상 카메라로 자동차 번호판을 읽어 관리하는 방식을 국내 최초로 상용화한 업체다. 영상분석 기술 관련 특허만 50개 이상이다. 자체 연구개발(R&D)로 개발한 광각 카메라 기술을 활용해 사각은 줄이고 화질은 1200만화소까지 높였다. 차량 번호 인식률은 99.5% 수준이다. 국내에서는 인천국제공항과 김포국제공항, 벡스코, 여의도 국제금융센터(IFC) 등에 주차관리시스템을 납품했다. 올해 초에는 미국 최대 네트워크 회사인 시스코로부터 700만달러(약 77억원) 규모의 투자도 유치했다. 사물인터넷(IoT) 관련 공동 R&D 등 전략적 협력도 확대하고 있다.

이 대표는 “첨단 주차관리시스템 분야의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밝혔다.

이민하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