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용 클라우드 서비스 인프라·영업망 구축 협력

4일 클라우드 사업 협약을 맺은 최두환 포스코ICT 사장(오른쪽)과 캠 맥노트 아마존웹서비스 아시아태평양 파트너비즈니스 총괄. 포스코ICT 제공

포스코ICT가 클라우드업계 1위인 아마존웹서비스(AWS)와 손잡고 관련 사업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AWS가 국내 사업 확장을 위해 대기업과 협력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두환 포스코ICT 사장은 4일 경기 판교 본사에서 캠 맥노트 AWS 아·태지역 파트너비즈니스 총괄과 국내 클라우드 사업 협력을 위한 협약을 맺었다.

포스코ICT는 AWS가 보유한 정보기술(IT) 인프라와 솔루션을 기반으로 기업이나 공공기관이 업무 환경을 클라우드로 전환할 수 있도록 컨설팅 및 시스템 운영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 국내 IT 환경에 적합한 클라우드 솔루션 신규 개발 및 마케팅 활동도 함께 추진할 방침이다.
포스코ICT는 이번 협약에 앞서 사내 업무 시스템을 AWS 클라우드로 전환하고 관련 전문가를 집중 육성했다. AWS의 기존 국내 컨설팅 파트너인 메가존과도 클라우드 사업에서 협력할 예정이다.

최근 AWS 마이크로소프트 IBM 구글 등 글로벌 IT 공룡들의 클라우드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이들 기업과 국내 IT 기업이 손을 잡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IBM은 최근 SK(주)와 판교 데이터센터를 공동 구축했으며 공공 및 금융 분야를 주요 타깃으로 삼아 클라우드 사업을 함께 추진하고 있다.

IT업계 관계자는 “국내 클라우드 시장은 지난해 6775억원에서 2018년 1조1000억원으로 매년 17.7%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글로벌 IT 기업들이 부족한 영업 역량을 보완하기 위해 국내 기업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는 사례가 앞으로도 계속 나올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호기 기자 hg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