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일회계법인, 새 CEO에 김영식 부회장 선출 … 안경태 회장, 조기에 물러나

입력 2016-10-04 15:32 수정 2016-10-04 15:48
삼일회계법인은 4일 사원총회를 열어 김영식 부회장(59)을 새 최고경영자(CEO) 겸 회장으로 선출했다고 밝혔다.
김 영식 부회장은 두 달 가량 업무 인수인계를 거쳐 오는 12월 1일 삼일회계법인의 CEO이자 회장으로서 업무를 시작한다. 김 부회장은 1978년 삼일회계법인에 입사해 2009년부터 2014년까지 삼일회계법인 세무·감사부문 대표를 역임했다.

2003년부터 삼일회계법인 CEO를 맡아온 안경태 회장(62)은 내년 6월까지인 임기를 남겨놓고 조기에 물러나게 됐다. 안 회장은 최은영 전 한진해운 회장에게 한진해운의 자율협약 신청 관련 정보를 알려줘 보유 주식을 매각하도록 했다는 의혹으로 지난 6월 검찰 조사를 받은 뒤 사퇴설이 나돌았다.

삼일회계법인 관계자는 "안경태 회장은 (본인에게) 혐의가 없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지만, 조직 안정을 위해 실질적으로 회사를 이끄는 새 CEO를 하루 빨리 선출하는 것이 좋겠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