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생명은 하나의 상품으로 사망과 노후를 함께 보장받을 수 있는 ‘신한생활비 변액유니버설종신보험’을 4일 출시했다. 이 상품은 은퇴 시점부터 매년 사망보험금의 5%를 보험 가입자가 받을 수 있다. 최대 20년간 가능하고 생전에 받은 생활자금은 사망보험금에서 감액된다. 또한 투자 수익률이 높으면 생활자금이 늘어난다. 투자수익률이 떨어져도 매년 받는 사망보험금의 5%는 최저보증된다.

생활자금으로 사망보험금을 모두 받아가도 가입금액의 10% 만큼은 가입자가 사망했을때 유가족이 받을 수 있다. 기본보험료 총액의 200%까지 추가 납입이 가능하다. 수수료는 추가납입보험료의 0.5%, 납입 후에는 추가납입보험료 누계액의 0.003%를 부과한다. 만 15세부터 65세까지 가입할 수 있으며, 생활자금을 받을 수 있는 은퇴 시점은 55세부터 최대 80세까지 선택할 수 있다.

박신영 기자 nyus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