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희연 교육감, 비서실장 구속에 사과…"책임 통감"

입력 2016-10-04 14:16 수정 2016-10-04 14:16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자신의 최측근이었던 전 비서실장이 비리 혐의로 구속된 데 대해 자신의 "책임을 통감한다"며 사과했다.
조 교육감은 4일 언론에 배포한 사과문에서 "저를 믿고 교육혁신의 길에 함께 하고 계신 교육가족과 서울시민께 죄송스런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사실의 진위 여부를 떠나 머리 숙여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지난달까지 조 교육감의 비서실장을 지낸 조 모씨(54)는 학교 시설공사와 관련해 5000만원의 뒷돈을 받아 챙긴 혐의로 지난달 30일 검찰에 구속됐다.

조 교육감은 이번 일을 교육청의 청렴도를 높이는 등 '심기일전'의 계기로 삼겠다는 뜻도 밝혔다. 그는 "'김영란법'을 계기로 사회 분위기가 바뀌고 있는 만큼, 철저한 내부점검을 통해 혹여 아직 남아 있을 수 있는 부적절한 관행을 근절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번 사건에 대한 자체적인 진상파악을 포함해 비리가 발생할 소지가 있는 분야에 대한 내부점검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