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종합대책 전면 손질…긴급재난문자 발송 체계 일원화

입력 2016-10-04 14:11 수정 2016-10-04 14:11

사진=게티이미지뱅크

'9·12 경주 지진'을 계기로 정부의 지진방재 대책에 여러 허점이 드러나자 정부가 각계 전문가들과 함께 기존 종합대책을 연말까지 전면 손질하기로 했다.

국민안전처는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어 지진방재 종합개선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주요 이슈별로 민간 전문가와 관계부처 합동으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운영한다.

이 대책에는 범정부 '지진방재 종합개선 기획단'을 운영해 대국민 신속 전파 체계 개선과 지진매뉴얼 정비, 교육·훈련 강화, 시설물 내진보강 등이 포함된다.

기획단은 일본과 미국 등 선진 사례를 참고해 2014년 마련한 제1차 지진방재종합계획(2015∼2019)의 모든 분야를 재검토하기로 했다.
특히 이번 지진 진앙인 경주 등 양산단층이 활성단층으로 밝혀져 원자력발전소 안전 문제가 불거짐에 따라 종합개선대책에 국가 활성단층 연구와 원전 안전 과제를 신규로 포함하기로 했다.

아울러 시설물 내진 설계가 미흡하다는 지적에 따라 내진 설계 공통기준을 마련하고, 이번 지진으로 문화재 피해가 컸다는 점에서 문화재 보호 과제도 추가하기로 했다.

긴급재난문자는 지금까지 기상청의 지진 발생 통보를 받아 안전처에서 발송하던 체계를 기상청으로 일원화했다.

11월부터는 기상청의 지진조기경보시스템과 안전처의 긴급재난문자시스템을 연계해 전달 시간을 줄이고, 내년 하반기부터는 기상청에 별도의 재난문자 전용 시스템을 구축해 기상청에서 직접 지진 관련 재난문자를 발송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