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거래소, 한미약품 늑장공시 의혹 동반조사

입력 2016-10-04 11:07 수정 2016-10-04 11:07

사진=한미약품 제공

금융당국이 늑장 공시 논란에 휩싸인 한미약품의 주식을 둘러싼 불공정거래 의혹을 규명하기 위한 조사에 본격 착수했다.

4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현재 금융위원회 자본시장조사단과 금융감독원, 한국거래소는 동시에 한미약품 관련 의혹을 파헤치기 위한 조사에 들어갔다.

국내 자본시장의 불공정 거래를 조사하는 세 주체가 동반 조사에 들어간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한국거래소는 지난달 30일 오전 9시 개장 때부터 한미약품이 베링거잉겔하임과 항암제 기술수출 계약이 해지됐다고 공시한 오전 9시29분 사이에 이뤄진 주식 거래 내용을 정밀 분석 중이다.

그 전날 장 마감 후인 오후 4시33분께 한미약품은 로슈의 자회사인 제넨텍과 1조원 규모의 표적 항암제 기술수출 계약을 했다고 별도로 공시했다. 이 영향으로 한미약품 주가는 지난달 30일 장 개시와 함께 5%가량 오른 선에서 출발했지만 곧바로 약보합세를 보이다가 악재 공시가 뜨자마자 추락하는 흐름을 보였다.

금융당국과 거래소는 한미약품이 개장 직후 약 30분간 특정인이 주식을 처분하도록 돕기 위해 일부러 늑장 공시를 했는지를 집중적으로 확인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한미약품 임직원 등 내부자의 주식 거래 내역을 집중적으로 들여다볼 것으로 알려졌다.

불공정거래 조사 콘트롤타워인 자본시장조사단은 거래소의 심리 결과가 나오기 전이지만 자체적인 기초조사에 들어갔다. 자조단은 금감원과 달리 압수수색 등 강제조사권도 행사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