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주관의 쇼핑관광축제 '코리아세일페스타'를 맞아 현대차가 내놓은 쏘나타, 그랜저, 싼타페 등 5000대가 9일 만에 완판됐다. 현대차는 기존에 판매한 모델에 더해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i40, 아슬란을 추가해 5000대를 추가로 판매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지난달 22일부터 간판 모델 쏘나타, 그랜저, 싼타페 등 승용차 총 5000대를 5~10% 할인된 가격에 사전 접수를 받아 판매한 결과 지난 3일 현재 5000대를 모두 소진했다고 4일 전했다.

이에 현대차는 5000대 추가 판매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기존 차종 외에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i40, 아슬란 등 3개 차종을 늘린 총 6개 승용 차종을 5000대 한정 판매할 계획이다. 2차 할인 판매는 특별 할인 기간이 종료되는 9일까지 운영한다.

차종별 할인율(영업용 제외)은 ▲쏘나타 2016 10% ▲쏘나타 2017 5% ▲그랜저 2015 10% ▲그랜저 7% ▲싼타페 더 프라임 8%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5% ▲아슬란 2016 10% ▲i40 10% 등이다.

특히 새로 추가된 '아이오닉 하이브리드'는 고객들이 가장 선호하는 N 트림의 경우 친환경차 세제 혜택과 정부 보조금 혜택 등을 적용하면 2263만원(정상가 2638만원)에 구입할 수 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