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크레용팝 소율이 공황장애로 활동을 중단한다.

크레용팝의 소속사 크롬 엔터테인먼트 측은 4일 오전 "멤버 소율이 최근 심각한 공황장애로 힘든 상태다. 일단 활동을 중단할 예정"이라며 "크레용팝은 당분간 4인 체제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소율은 새 앨범 '에볼루션 팝'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공황장애 진단을 받았다. 복귀는 안정을 찾은 후에 검토할 예정이다.

소율은 긴 공백기와 힘든 활동으로 컨디션 난조를 보이다 공황장애를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무대에 오르려는 의지가 강했지만 결국 휴식을 취하기로 했다.

한편 크레용팝은 최근 신곡 '두둠칫'을 발매하고 활발히 활동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