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여의도·양천구 등지서 북한 '삐라' 1300여장 수거

입력 2016-10-04 08:17 수정 2016-10-04 08:17
서울 서남권에 풍선으로 보낸 것으로 추정되는 북한의 대남 선전용 전단(삐라)이 대량으로 뿌려져 경찰이 수거에 나섰다.

4일 영등포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전날 밤부터 여의도 일대에 삐라를 발견했다는 신고를 잇달아 접수해 이날 오전 7시까지 1300여장을 수거했다.

가로 9㎝·세로 12㎝와 가로 12㎝·세로 4㎝ 크기 두 가지 형태의 삐라에는 우리 정부를 비판하는 내용 등이 담겨 있었다.

경찰은 삐라가 인근 양천구나 동작구에서도 발견되고 있고, 하늘에서 떨어졌다는 목격자의 진술로 미뤄 북한에서 풍선을 이용해 날려 보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경찰은 삐라 내용을 파악하고는 군에 인계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