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경상수지 흑자, 두 달 연속 감소…수입 23개월 만에 증가세

입력 2016-10-04 08:12 수정 2016-10-04 08:12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국내 경상수지 흑자가 지난 8월에도 감소했다. 상품수지 흑자는 1년6개월 만에 가장 작았다. 수입은 23개월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한국은행이 4일 발표한 '2016년 8월 국제수지(잠정)'를 보면 지난 8월 상품과 서비스 등을 포함한 경상수지 흑자는 55억1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2013년 3월 이후 54개월 연속 흑자를 내면서 최장 흑자 기록을 세웠지만, 흑자 규모는 지난 6월 120억6000만 달러에서 7월 86억7000만 달러로 줄어든 데 이어 두 달 연속 감소했다.

8월 상품수지 흑자는 73억 달러로 7월(107억8000만 달러)보다 34억8000만 달러 급감했다. 작년 2월(70억2000만 달러) 이후 1년6개월 만에 최소 규모다.
수출은 작년 8월보다 3.0% 줄어든 417억 달러, 수입은 0.6% 늘어난 344억 달러로 집계됐다. 수입이 전년 동기대비 증가한 것은 2014년 9월 이후 1년11개월 만이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수입에서 유가 하락의 영향이 줄고 있고 수입물량 자체도 기계류를 중심으로 늘었다"고 설명했다.

8월 품목별 수출액(통관기준)을 보면 석유제품이 20억5000만 달러로 26.4% 급감했고 디스플레이패널이 13억7000만 달러로 20.7% 줄었다. 승용차 수출은 작년 동기보다 14.6% 줄어든 20억9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수입의 경우 원유, 가스 등 원자재 수입은 5.2% 감소했지만 기계류·정밀기기 등 자본재와 소비재는 각각 5.9%, 7.8% 늘었다. 서비스수지 적자는 7월 14억5000만 달러에서 8월 14억5000만 달러로 약간 줄었다.

여행수지는 12억8000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특히 해외여행 증가 등에 따른 여행수지 지급액은 28억2000만 달러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