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빵에 씨앗이?…GS25, 이색 호빵 출시

입력 2016-10-04 08:48 수정 2016-10-04 08:48
GS리테일은 편의점 GS25가 다양한 이색 호빵을 출시해 겨울철 고객 잡기에 나선다고 4일 밝혔다.

GS25는 오는 7일 신제품인 GS꿀씨앗호빵을 내놓고 이후 14일 GS커리호빵, 20일 GS불고기만두호빵, 27일 GS에그호빵을 출시할 예정이다. 호빵 판매는 오는 5일 삼립단팥호빵 등 기존 제품을 중심으로 시작한다.
신제품 중 꿀씨앗호빵은 꿀크림과 해바라기씨, 호박씨, 땅콩 등 3가지 씨앗을 넣은 제품으로 편의점 업계에서는 GS25가 유일하게 판매한다고 전했다.

에그호빵은 계란 프라이의 노른자와 흰자를 연상시키는 모양의 호빵으로, 각 호빵에는 다른맛의 크림이 들어 있어 두 가지 맛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다.

가격은 단팥호빵 1000원, 야채·피자·순우유 호빵 1100원, 꿀씨앗·커리·불고기만두 호빵 1200원, 에그호빵 1300원이다.

GS25는 겨울철 호빵을 찾는 고객이 갈수록 늘어나고, 차별화 호빵에 대한 호응이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GS25가 연도별 호빵 매출 비중을 분석한 결과, 이색 제품의 매출 비중이 갈수록 증가해 2013년 4%에서 지난해 16%까지 뛰었다.

조재범 GS리테일 편의점 빵 상품기획자(MD)는 "색다른 맛을 경험하고 싶어하는 고객들이 늘어나면서 기존 인기 호빵과 함께 차별화된 맛과 콘셉트의 상품도 선보이게 됐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