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마켓플레이스 도입 … 이용자간 물품 매매 가능해져

입력 2016-10-04 06:37 수정 2016-10-04 06:37
페이스북을 통해 이용자들과 물건을 사고파는 것이 가능해진다.

페이스북은 3일 공식 블로그를 통해 "매월 4억 5000만 명이 페이스북을 통해 물건을 매매하고 있다" 며 "이들의 관계를 더 편리하게 하기 위해 주변 페이스북 이용자들 간의 직접 물품 매매 기능인 마켓플레이스를 새롭게 도입했다"고 밝혔다.

마켓플레이스 서비스는 이날부터 미국, 영국, 호주, 뉴질랜드 등 4개국에서 먼저 시작된다고 페이스북 측은 밝혔다. 모바일 버전에만 국한된 마켓플레이스 서비스 사용법은 매우 간단하다.

페이스북 하단 중앙의 기존 메신저 아이콘이 당분간 마켓플레이스 아이콘으로 대체된다. 여기를 누르면 알고리즘을 통해 이용자가 관심을 가질만한 아이템이 자동으로 화면에 뜨게 된다.

머신러닝을 통해 그간의 사용자 성향을 자동으로 파악한 페이스북이 알아서 물품 목록을 띄우는 것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