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난' 빈라덴그룹·사우디오거
임금체불 문제 직접 나서
사우디아라비아 정부가 저유가에 따른 경제난으로 대량 해고와 임금 체불 문제를 겪고 있는 이주 노동자를 돕기 위해 직접 나섰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사우디 정부가 중동 최대 건설사인 빈라덴그룹에 밀린 임금 지급에 사용하도록 10억달러(약 1조1000억원)를 지원했다고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드 하리리 레바논 총리가 소유한 또 다른 건설업체 사우디오거에도 자금 지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빈라덴그룹은 경영난을 겪으면서 몇 달간 임금을 체불했다. 지난 5월에는 전체 직원의 4분의 1에 달하는 5만명을 무더기 해고했다. 해고된 직원 중 대부분은 인도 등 남아시아에서 건너온 이주 노동자다. 해고 노동자는 사우디 메카에 있는 본사 앞에서 회사 버스 여러 대를 불태우는 등 강하게 항의해왔다.

빈라덴그룹은 이슬람 성지 메카와 메디나의 인프라사업 등 정부가 발주한 공공사업을 수주하며 사우디의 대형 건설공사를 맡아왔다. WSJ는 “저유가가 지속되면서 재정이 나빠진 사우디 정부가 탈(脫)석유화 선언을 하고 정부 지출을 줄이면서 경영에 큰 타격을 받았다”고 전했다.

지난해 9월 100명 이상의 사망자가 발생한 메카 대사원 크레인 붕괴사고 때 넘어진 크레인 중 하나가 빈라덴그룹 소유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사우디 정부로부터의 신규 공공사업 수주 길이 막힌 것도 위기를 불러왔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