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헬로비전·KT M모바일 등
요금 낮춘 LTE 상품 확대
이통 3사보다 최대 60% 저렴
이동통신사 상품과 비교해 최대 60% 요금이 저렴한 알뜰폰 상품이 나온다. 미래창조과학부는 CJ헬로비전, 한국케이블텔레콤(KCT) 등 알뜰폰 사업자들이 요금 부담을 낮춘 다양한 신규 상품을 선보였다고 3일 발표했다.

도매대가 인하와 전파사용료 감면 연장 등 정부의 지원을 받은 알뜰폰 업체들이 이통사와의 경쟁을 위해 최신 서비스인 LTE 요금 상품을 대폭 확대했다.

CJ헬로비전은 월 6490원에 음성 통화 50분, 데이터 500메가바이트(MB)를 주는 ‘조건 없는 USIM LTE A’ 요금제를 선보였다. 비슷한 혜택의 이통 3사 상품과 비교해 60%가량 요금이 저렴하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KT M모바일은 월 1만890원에 음성 통화 100분, 데이터 1.2기가바이트(GB)를 주는 ‘실용USIM 1.0’ 요금제를, KCT는 월 1만9700원에 무제한 음성통화와 데이터 300MB를 이용할 수 있는 ‘USIM LTE데이터 중심 19’ 요금제를 내놨다. 이들 상품은 기존 이통사 상품과 비교해 각각 50%, 25% 요금이 저렴하다.

알뜰폰을 판매대행하는 우정사업본부는 4일부터 전국 우체국에서 신규 선정된 10개 알뜰폰 업체의 LTE 상품 판매를 시작한다. 이번에 선정된 알뜰폰 사업자는 아이즈비전, 유니컴즈, 큰사람, 이지모바일, 위너스텔, 인스코비 등 10개사다. LTE 요금 상품을 18종에서 24종으로 늘리고 할인폭도 확대했다.

다양한 알뜰폰 상품 정보는 알뜰폰허브 사이트(www.알뜰폰.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알뜰폰 가입자는 8월 말 기준 653만명으로 저렴한 요금을 앞세워 작년 말보다 160만여명 늘어났다.

김태훈 기자 tae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