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부터 기온 '뚝'
이번 주말까지 평년 기온을 웃도는 막바지 늦더위가 기승을 부릴 전망이다. 일요일인 9일부터 서울 기온이 20도 안팎으로 떨어지면서 쌀쌀한 날씨가 찾아오겠다.

기상청은 “중국 북동지방에 자리잡은 고기압의 영향으로 서울 등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이번 주말까지 늦더위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3일 예보했다. 4일 서울의 낮 최고기온은 최근 30년래 평년치(22.2도)를 크게 웃도는 29도까지 오르겠다. 평년 기준으로는 8월 말 기온과 비슷한 수준이다. 기상청은 이번주 내내 맑은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늦더위는 주말부터 점차 누그러지겠다. 일요일인 9일엔 서울 낮기온이 20도까지 떨어지면서 내주 후반까지 평년치(21~22도)를 밑도는 쌀쌀한 날씨가 이어질 전망이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