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8호 태풍 '차바' 북상…4일부터 제주·남부 영향권

입력 2016-10-03 17:18 수정 2016-10-03 17:18
제18호 태풍 '차바(CHABA)'가 북상함에 따라 4일 오후부터 제주도와 남부 지방이 영향권에 들 어갈 전망이다.

3일 기상청에 따르면 차바는 중심기압 930hPa, 중심부근 최대풍속 50m/s의 매우 강한 중형급 태풍으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170km 부근 해상에서 북북서진하고 있다.
차바는 북태평양고기압의 서쪽 가장자리를 따라 북진해 5일 새벽 제주도 부근으로 진출한 후 이날 낮 대한해협 부근을 거쳐 일본 열도를 따라 이동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4일 오후 제주도에 비가 시작돼 5일은 서울·경기도를 제외한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되겠다. 비는 5일 밤 대부분 그칠 것이라고 기상청은 예보했다.

예상 강수량은 남부 지방과 제주도, 울릉도가 50~150mm이고, 제주 산간은 250mm 이상의 많은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이밖에 충북, 강원 영동은 20~60mm, 강원 영서와 충남은 5~30mm 등이다.

기상청은 태풍 진로와 가까운 제주도와 남부 해안을 중심으로 최대 순간 풍속 30m/s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가 내릴 것이라며 농작물 및 시설물 관리에 만전을 기하라고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