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국감 4일부터 정상화

< 개천절 경축식 참석한 여야 대표들 > 3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4348주년 개천절 경축식에서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왼쪽 두 번째)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얘기하고 있다. 맨 왼쪽은 황교안 국무총리. 연합뉴스

여야 3당은 당초 오는 15일까지 열릴 예정이던 국정감사를 19일까지 4일 연장하기로 했다.
김도읍 새누리당·박완주 더불어민주당·김관영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는 3일 오찬회동 후 브리핑에서 이 같은 합의내용을 발표했다. 김도읍 수석부대표는 “국회를 정상화해야 한다는 데 여야 3당 간 이론의 여지가 없었다”며 “미뤄진 국감을 남은 기간 내실있게 해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고 말했다.

여당 위원장의 불참으로 파행됐던 상임위원회의 국감은 추후 보충 일정을 통해 진행된다. 박완주 수석부대표는 “그동안 국감이 이뤄지지 못한 상임위원회는 각당 간사 간 합의를 통해 다시 일정을 잡기로 했다”며 “17일부터 19일까지 사흘간 연장해서 하면 차질 없이 20대 정기국회 국감을 소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해임 건의안 통과를 둘러싸고 대치하던 여야가 국회를 정상화하기로 했지만 갈등의 뇌관은 여전하다. 국회의장의 중립 의무를 강화하는 국회법 개정안과 미르재단 의혹 규명 등을 놓고 여야 간 의견차가 커 격돌이 예상된다.

4일에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조선·해운업 구조조정과 관련해 증인으로 출석하는 정무위원회를 비롯해 11개 상임위에서 국감이 이뤄진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