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중 36개 상장회사의 9억4715만주에 대한 의무보호예수가 풀린다고 3일 한국예탁결제원은 밝혔다.

의무보호예수는 일반 투자자 보호를 위해 일정 기간 동안 대주주의 지분 매각 등을 제한하는 제도다.

시장별로는 유가증권시장 7억7410만주(3개사), 코스닥시장 1억7305만주(33개사)에 대한 보호예수가 해제된다.

10월 의무보호예수 해제주식수량은 지난 달(6895만주)에 비해 1273.7% 증가했으며, 지난해 같은 달(2억634만주)보다는 263.8% 늘었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