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아베 총리 "위안부 사죄 편지, 털끝만큼도 생각 안한다"

입력 2016-10-03 13:54 수정 2016-10-03 13:54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일본 감정기 위안부 피해자에게 사죄 편지를 보낼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 "털끝만큼도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교도통신은 이날 아베 총리가 중의원 예산위원회에 출석해 이 같이 답했다고 보도했다. 한일간 위안부 문제 합의에 이은 추가적 사과 조치를 취할 가능성이 전혀 없음을 분명히 한 셈이다.

지난 30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도 한국 정부가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일본 정부의 '추가적 감성적 조치'를 기대한다고 밝힌 데 대해 "한일 합의는 지난해 12월 발표된 내용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고 거부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