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 주연 '죽여주는 여자', 아시아티카 영화제 작품상 수상

입력 2016-10-03 08:52 수정 2016-10-03 08:52
이재용 감독의 신작 '죽여주는 여자'가 2일 밤 이탈리아 로마에서 폐막한 제17회 아시아티카 영화제에서 작품상을 수상했다.

영화제의 장편영화 경쟁부문에 출품된 '죽여주는 여자'(영문제목 Bacchus Lady)는 "금기시된 주제를 용감하게 다룬 영화"라는 평가 속에 심사위원이 선정한 최고의 작품상을 탔다.

노인들의 성매매를 소재로 우리 사회가 좀처럼 보려 하지 않은 노인의 성(性)과 죽음을 정면으로 다룬 이 작품에는 윤여정, 전무송, 윤계상 등이 출연한다.

아시아티카 영화제는 로마에서 열리는 가장 오래된 아시아 영화제로 매년 9000여 명의 관객이 참여한다. 올해는 한국을 비롯해 중국, 일본, 이란, 터키, 이스라엘, 몽골 등아시아 전역에서 영화 40여 편이 출품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