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가 1995년 소득세 신고에서 1조원 넘는 손실을 신고했으며 이에 따라 18년간 연방 소득세를 내지 않았다고 1일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이 신문이 익명의 독자에게 제보받은 트럼프의 1995년 세금 기록에 따르면 트럼프는 소득세 대상으로 9억1600만달러(약 1조111억원) 손실을 신고했다. 트럼프는 애틀랜틱시티에 있는 카지노 3곳의 부실 운영, 맨해튼 플라자호텔 매입 등으로 큰 손해를 봤다.

그가 이해 신고한 대규모 손실은 이후 해마다 5000만달러(약 552억원) 수입을 올렸더라도 18년간 세금을 낼 필요가 없는 금액이라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트럼프는 다른 대선 후보들과 달리 지금까지 납세 내역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 트럼프 캠프는 이에 대해 “법적으로 요구되는 것 이상의 세금을 내지 않았다”며 “재산세, 취득세, 소비세, 토지세, 지방세, 국세 등 수억달러의 세금을 냈다”고만 강조했다.

이상은 기자 se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