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착한 모임’ 1호로 프로골퍼 김해림 선수(사진) 팬클럽 ‘해바라기’가 선정됐다.

착한 모임이란 기부에 참여해 나눔문화 확산에 기여한 동호회나 동문회, 모임을 말한다. 해바라기는 3년 전부터 김 선수가 시즌 시합 중 버디를 기록하면 회원들이 1000원씩 ‘사랑의 버디 기금’을 조성해 기부문화 확산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사랑의 버디 기금은 지난달 기준 1723만5000원이 적립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