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아침의 시]

만남-김장하 이사장 - 강희근(1943~)

입력 2016-10-02 18:35 수정 2016-10-02 22:47

지면 지면정보

2016-10-03A2면

경제와 문화의 가교 한경

《채근담》은 사람이 글자 있는 책은 읽을 줄 알지만 글자 없는 책은 읽을 줄 모른다고 염려하고 있다. 그러나 이 시를 보면 그 걱정은 한낱 기우임을 알 수 있다. 시인은 사람을 만나서 점심을 먹었지만 기실은 사람이 아니라 사람의 모습을 가진 ‘글자 없는 책’이다. 시인은 사람의 언행에서 위대한 책을 발견하고 있다. 곧 ‘정신’이다. 좋은 삶을 사는 사람은 한 권의 위대한 책이다.

문효치 시인(한국문인협회 이사장)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