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파업 장기화, 물류수송 타격…운행률 52.6%

입력 2016-10-02 13:52 수정 2016-10-02 13:52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철도파업 6일째이자 파업 후 첫 일요일인 2일 오전 화물열차 운행률이 50%대에 그치며 물류수송에 어려움이 따랐다.

코레일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현재 화물열차는 평소 38대에서 20대로 줄어 운행률은 52.6%를 기록했다.
코레일 관계자는 "일요일에는 평소에도 화물열차 운행이 평일보다 적다"며 "내일부터는 다시 화물열차 운행률이 30%대로 내려갈 것"이라고 말했다.

전체 열차 운행률은 평소 531대에서 485대로 줄어 91.3%를 보였다. KTX와 통근열차, 수도권 전철은 평소와 같이 100% 운행했다. 새마을호는 평소 13대에서 10대로 줄며 76.9%, 무궁화호는 76대에서 51회로 감소하며 운행률 67.1%에 머물렀다.

파업 참가자는 모두 7505명으로 파업 참가율이 41.1%, 복귀율은 2.0%로 집계됐다.

정부와 코레일은 3일 파업 2주차 열차 운행계획을 확정할 방침이다. 코레일이 당초 마련한 계획에 따르면 파업이 2주차로 넘어갈 경우 KTX와 수도권 전철은 평시 기준 90%, 새마을호와 무궁화호는 60%, 화물열차는 30% 수준에서 운행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5명 20%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20명 80%
광고